로고

S-Graphene
HOME 공지사항
  • Media Center
  • Industry News
  • Media Center

    Industry News

    “전기차 450만대” 정부 급가속… 국내 자동차업계는 ‘발등의 불’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에스그래핀
    댓글 댓글 0건   조회Hit 359회   작성일Date 21-10-26 17:23

    본문

    입력 2021.10.26 03:00 

    국내 자동차 업계가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 상향 조정에 발을 동동 구르고 있다. 정부가 203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를 기존 26.3%에서 40%로 높이면서 2030년 정부의 전기차 누적 보급 목표치도 기존 385만대에서 450만대로 높아졌기 때문이다.

    문제는 국내 자동차 업계의 전기차 보급 능력이 정부 목표치에 한참 못 미친다는 것.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최근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취합한 결과, 현대차·기아·쌍용차가 2030년까지 최대 보급할 수 있는 전기차는 300만대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30년 한 해에만 72만대를 보급해야 하지만, 그해 국내 업체들의 보급 능력은 40만대 수준이다. 특히 한국GM과 르노삼성은 2025년까지 국내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 없고 이후 계획도 불투명하다. 정만기 자동차산업협회장은 “정부가 세운 목표치를 달성하려면 결국 150만대는 수입 전기차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f0a2718c9c8a8620ce666dd4cecb2510_1635236599_1426.png
     

    ◇준비 안 된 부품 생태계

    국내 부품사들의 전기차 전환 준비가 더딘 것도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다. 예컨대 중견 자동차 부품기업 A사는 현재 9000억원대 매출 100%가 엔진 부속 부품에서 나온다. 전기차 관련 신사업 아이템을 찾아 연구개발을 하고는 있지만, 상용화까지는 8년 이상 보고 있다. A사의 임원은 “완전히 새로운 제품의 생산 공정을 개발해 설비를 깔고, 신뢰도 검사를 마쳐 제품을 출시하려면 8~10년은 걸린다”며 “영업이익률은 3% 수준인데, 매출의 5%를 연구개발에 투자해야 그나마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 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자동차 1·2차 부품사 4500여 개 중 전기차 등 친환경차 관련 부품을 만들 수 있는 곳은 전체의 5%(230여 개)에 불과하다. 미국 자동차 부품사 중 친환경차 부품 제조사가 20%(5700개 중 1200개)에 달하는 것과 비교된다.

    자동차산업협회의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국내 부품사 대부분(81%)은 미래차 연구개발에 투자하는 돈이 매출의 5% 미만으로 나타났다. 1차 부품사 다성의 문승 대표는 “이렇게 빨리 전기차로 전환하면, 준비 안 된 부품사들이 우르르 무너질 수 있다”며 “부품 생태계가 무너지면 부품 조달 비용이 올라가 결국 완성차 업체들과 소비자들이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자리 감소, 인력 전환도 문제

    전기차로 급전환하면 일자리도 급격히 감소할 우려가 큰 게 사실이다. 특히 엔진·변속기·파워트레인 등 내연기관차 관련 인력은 설 자리를 잃게 된다.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2019년 국내 자동차 제조업체는 4514개사로 33만6000명이 종사하고 있다. 내연기관차 생산을 중단하게 되면 이 중 30%를 차지하는 엔진·동력장치 제조업체 1377개사 수요가 없어지고 8만1000명의 일자리가 위기에 처한다.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기존 내연기관차 공장을 배터리나 전기차 공장으로 전환하면서 인력 구조를 개편하고 있지만 국내 자동차 업계는 더디기만 하다. GM은 필요한 만큼 감원한 뒤 남은 인력은 재교육시키는 방식으로, 미시건주 햄트래믹 공장을 전기차 공장으로 전환했으며 오하이오 로즈타운공장은 배터리셀 공장으로 전환 중이다. 이호근 대덕대 교수는 “전기차 보급은 부품 생태계와 일자리 문제뿐 아니라 인프라 구축, 신재생에너지 전환율 등을 모두 고려해야 한다”며 “현실을 감안하지 않고 세운 목표치는 공염불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